최근 미국 미시간 주립대 등 공동연구팀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등의 '만남의 창구'가 이들의 미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한 재미있는 논문을 발표했다. 

이 번 연구는 지난 2009년 스탠퍼드 대학이 조사한 연구자료가 바탕이 됐다. 커플의 만남 방식과 지속여부를 연구한 이 논문은 미국인 총 4002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미시간 연구팀은 이들이 현재 어떤 모습으로 남아있는지 추적 분석했다. 

그 결과는 매우 흥미롭다. 온라인을 통해 첫 만남을 가진 커플의 경우 오프라인 보다 1년 안에 관계가 끝나는 비율이 28%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온라인을 통해 만나 결혼까지 한 커플의 경우 오프라인 보다 이혼율이 무려 3배나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결과적으로 온라인이 훌륭한 만남의 창구 역할은 하지만 충실한 관계로 이어질 확률은 오프라인을 통한 만남 보다 상대적으로 낮다는 평가다. 

연구에 참여한 브렌다 K. 위더홀드 박사는 "이 연구결과에는 물론 다양한 변수가 존재한다" 면서 "온라인/오프라인 커플 모두 충분한 시간을 통해 친밀감과 신뢰감을 어느정도나 유지하고 있는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분명한 것은 온라인이 쉽고 빠르게 커플을 찾는데 유용한 수단이지만 이별도 그 만큼 빠르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사이버심리·행동·사회연결망저널(Journal Cyberpsychology, Behavior, and Social Networking)에 발표됐다.      

서울신문